어쩌다 알게된 재미있는 내용 공유 !!!

 

 

아래 사이트를 접속하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온다.

  - https://developer.bbc.com/

 

 

 

가로 크기를 줄이면 살짝 재미있어진다.

 

이미지 세로 크기가 조금 커졌다.

 

그런데, 이미지에 있는 노트북 화면을 드래그 하면 블럭 설정이 된다.

 

 

Ctrl+C, Ctrl+V 하면 ...

 

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
Infocom interactive fiction - a science fiction story
Copyright (c) 1984 by Infocom, Inc. All rights reserved.
Release 59 / Serial number 851108

You wake up. The room is spinning very gently round your head. Or at least it would be if you could see it which you can't.

It is pitch black.

>turn on lights
Good start to the day. Pity it's going to be the worst one of your life. The light is now on.

Bedroom, in the bed
The bedroom is a mess.
It is a small bedroom with a faded carpet and old wallpaper. There is a washbasin, a chair with a tatty dressing gown slung over it, and a window with the curtains drawn. Near the exit leading south is a phone.
There is a flathead screwdriver here. (outside the bed)
There is a toothbrush here. (outside the bed)

>take screwdriver
You can't reach it from the bed. The effort almost kills you.

>get up
Very difficult, but you manage it. The room is still spinning. It dips and sways a little.

>take screwdriver
It dances by you like a thing possessed.

 

응?! 정말 글씨가 나온다.

 

위 내용은 그냥 아무 것이나 붙여놓은 것이 아니다.

 

아래 사이트의 내용과 연관되어 있다.

  - https://www.bbc.co.uk/programmes/articles/1g84m0sXpnNCv84GpN2PLZG/the-game-30th-anniversary-edition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서...

 

노트북의 내용은 지울 수도 있고, 직접 글씨를 쓸 수도 있다.

 

 

이거... 이거...

BBC 여기 오타쿠 집합소인가?!

 

반응형

Ubuntu 11.04로 사용하다가 11.10으로 업데이트를 해서 사용했었는데,
오늘은 그냥 새로 Ubuntu 11.10 으로 새로 설치를 하기로 했다.

그런데, 이 놈이 나에게 막말을 하더군...^^



 까는중....

까긴 뭘까?! ㅋㅋ



Ubuntu 11.10... 새로운 인터페이스가 적응하기 좀 힘들지만,
그래도 사랑으로 극복해보려 한다.

반응형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산베어스 2013년 연봉 협상  (0) 2012.12.22
네이버의 블로그 검색 오류  (0) 2012.06.14
까는 중  (0) 2011.10.23
2010년 국내 트렌드에 대해서  (0) 2010.01.20
자동차 구입비용도 소득공제  (0) 2009.04.17
희망의 날 (장애인의 날)  (2) 2009.04.17

최근이라고는 하지만 생각보다 오래전부터
경영 속에 "재미"라는 요소를 넣기 위해 사람들은 많은 관심을 가졌다.
그리고 그러한 "재미(Fun)"를 가미해서 성공한 이야기를 꽤 자주 듣는다.

경영자의 중요한 자질 중에 "유머"를 꼽기도 하고,
신세대 인력을 효과적으로 동기부여하기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고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Fun" 경영은 어설프게 섣불리 적용할 경우 그 한계가 바로 나타난다.
Fun 경영을 하기 위한 방법론에 대해서 많은 공부를 해야하는 것이다.

Fun 경영을 위해 가장 자주 이용하는 방법이 바로 이벤트다.
하지만, 단순히 이벤트를 열어서 재미를 준다고 하여 일 자체에 재미를 느끼지 않는다.

Fun 경영의 중요한 포인트는 일을 하면서 재미를 느껴야 한다는 점이다.

또 하나 중요한 점은 섣불리 Fun 경영을 잘못 도입할 경우,
분위기만 어수선 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 나는 약 서른명 정도를 관리(?)하고 있다.
아직은 Fun 경영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한다.
적용을 하고 싶어하는 단계이다.

오늘 Fun 경영에 대한 글을 읽으면서 얻은 교훈은

"Fun 경영은 소속되어 있는 구성원이 먼저 Fun 문화에 대해서 충분히 이해한 상황에서,
 하고 있는 일 자체에 재미를 느끼도록 유도해야 한다
"

는 것이었다.
반응형

+ Recent posts